Leaders Home > Information  
 
 
 
 
 
 
 
 
 
한권의 책
한권의 책 - 유럽을 여행하는 정석 따윈 없다
 

유럽을 여행하는 정석 따윈 없다


저자 차영진 |  출판사 예담 | 정가 14,500원    




『유럽을 여행하는 정석 따윈 없다』는 우연한 말이 씨가 되어 훌쩍 유럽으로 떠난 저자 차영진이 유럽 현지의 풍물과 여행 중 발생한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엮은 책이다. 비틀즈의 고향 ‘리버풀’, 자전거물결이 도시를 가로지르는 ‘코펜하겐’, 고흐가 말년을 보낸 ‘오베르 쉬르 우아즈’ 등 유럽 구석구석을 여행하였다. 특히 ‘사람’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컸던 저자는 여행지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 많은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그리고 그렇게 만난 수많은 우연과 인연을 통해 삶과 여행의 근본적인 화두를 던진다. 재치 있고 유머러스한 문장들이 웃음을 선사하고, 전문 사진작가 버금가는 수준의 사진들이 유럽의 생생함을 전달한다.
이 책의 저자는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여행작가’라는 별명을 가진 빌 브라이슨도 아니고, 국내에 많은 팬을 거느린 에세이스트 알랭 드 보통도 아니지만, 그 재치와 통찰력이 빛나는 글맛에 있어서만큼은 그들의 권위가 부럽지 않다. 저자는 성찰 없는 여행 예찬이나 대세를 좇아서 남들의 감흥을 내 것인 양 앵무새처럼 내뱉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면서도 필요 이상 진지해지지 않도록 킬킬거리며 여행을 만끽한 유쾌함이 종이 밖으로까지 전해진다.
여행의 중심에는 늘 ‘나 자신’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당사자들밖에는 모를 법한 은유로 가득한 시 같은 글을 내놓고 싶진 않았다. 뭣보다 이 책으로 여행이 만병통치약이라고 함부로 말할 생각은 없다. 꼭 유럽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도 물론 아니다. 책 제목에 쓰인 ‘정석 따윈 없다’는 표현은 비단 ‘유럽 여행’ 뒤에만 붙을 수 있는 말은 아니며, 저마다 자신만의 맥락에서 훌륭히 살아가고 있는 갑남을녀의 소중한 일상과 고민, 크고 작은 결단 앞에 저자가 하고 싶은 말이었다.
유독 ‘사람’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컸던 저자는 여행지에서도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 많은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그리고 그렇게 타지에서 타인과 수많은 우연과 인연을 경험하는 사이, 아이러니하게도 자기 자신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고, 그 나이에도 미처 몰랐던 새로운 자신과 만날 수 있었다.
적지 않은 나이에 훌쩍 유럽으로 배낭여행을 떠난 저자에게 혹자는 “마음 내키는 걸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당신이 부럽다”고 말을 한다. 돌아오는 저자의 대답이 싱겁다. “살면서 막연한 소망으로만 간직하고 있는 많은 것들이 막상 해보면 별것도 아닌 경우가 많더라구요.”
책장을 펼치면 전문 사진작가 버금가는 수준의 많은 사진들이 텍스트보다 먼저 독자에게 말을 건다. 유독 ‘푸른색’과 ‘사람’을 좋아하는 저자의 취향이 그대로 반영된 사진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눈이 즐겁다.
 ‘유럽에 한번 가봤으면 좋겠다’는 누구나 한번쯤 갖는 생각을 실천한 저자는, 여느 사람들처럼 주머니 사정도 여의치 않고, 시간을 빼는 일은 더더욱 여의치 않은 평범한 우리네와 똑같다. 하지만 그 시간에 여행을 하지 않는 대신 그보다 더 훌륭한 무언가를 해낼 수 있을 것 같지도 않았다고 고백하며 여행을 결심했다고 한다. 이 책을 통해 완벽하게 준비된 여행이 아닌, 어느 순간 훌쩍 떠날 수 있는 진정한 여행의 자유와 생동감을 느낄 수 있다.

[2011-05-01]
 
 
No 제목 보도일 조회
35 한권의 책 - 유럽을 여행하는 정석 따윈 없다 2011-05-01 1,356
34 한권의 책 - 국가란 무엇인가 2011-05-01 1,369
33 창간 4주년 축하 메세지 - 법률사무소 스스로닷컴 대.. 2011-04-01 1,481
32 창간 4주년 축하 메세지 - 동부자산운용 대표이사 한.. 2011-04-01 1,679
31 창간 4주년 축하 메세지 - 성공클리닉 원장 최형기 2011-04-01 1,532
 
    1 l  2 l  3 l  4 l  5 l  6 l  7 l  8 l  9  l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