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ers Home > Issue & Trend  
 
 
 
 
 
 
 
 
 
CEO Lounge
SK텔레콤 - 박정호 사장 “언택트 시대는 기회, 구시대 공식 모두 깬다”
 

 

SK텔레콤 - 박정호 사장 “언택트 시대는 기회, 구시대 공식 모두 깬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전 세계적 언택 트 트렌드는 초연결성을 제공하는 ICT 기 업에 위기이자 기회”라며 “이동통신부터 뉴(New) ICT 사업, 기업 문화까지 새로운 시대에 맞게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 며 6월 7일 포스트 코로나 전략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6월 3일 오후 을지로 본사 수 펙스홀에서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4시간 여에 걸쳐 ‘비대면 타운홀’을 진행했다. 현 장에는 20여명의 임원만 배석하고 SK ICT 패밀리사 임직원들은 T전화 그룹통화, 영 상통화 ‘서로’, PC·모바일 스트리밍, 사내 방송 등 다양한 비대면 솔루션을 통해 타 운홀에 참여했다. S

K텔레콤은 대기업 최초의 전 직원 재택근 무·온라인 주주총회, 비대면 채용 등 코로 나 위기 속에서 새로운 변화를 선도했다고 평가받아왔다. 이번 타운홀은 이러한 역량,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 강한 인프라를 토 대로 기존 틀을 깬 발상의 전환에 대해 토 론하는 자리였다.

이 자리에서 박 사장은 “코로나가 전 세계 적으로 슬로우 다운(천천히 행동하기)을 요구하고 있지만, ICT 기업은 글로벌 위기 극 복을 위해 어느 때보다 빠르게 움직이고 변해야 한다”며 “전 영역에서 구시대 공식 을 모두 깰 때”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SK ICT 패밀리 약 4만명이 참 여하는 타운홀에 비대면 시스템을 복합적 으로 연결했다”며 “여러 솔루션을 직접 테 스트하고 사업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예시 를 들었다.

변화 방법으로 박 사장은 “이동통신 경쟁 력을 가입자당 월 매출(ARPU), 가입자 수 로 계산하고 점유율을 고지 점령전으로 생 각하는 시각부터 탈피해야 한다”며 “디지털 시대에 맞게 각 사업 특성을 고려한 새 로운 평가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신규 사업에 대해서는 “당장 손해가 되더 라도 모든 신사업을 AI, 클라우드화하는 변 화를 시도해야 새로운 기회가 생긴다”며 “디지털 시대에는 뉴 ICT 상품을 더 많은 회사에 개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서비스위원회 산하 ‘주니어 보 드’를 신설하고 모든 서비스 출시 전 디지 털 세대인 젊은 직원들에게 의사 결정을 받자고 파격 제안했다.

아울러 박 사장은 초협력 시대 키워드로 ‘자강(自强)’을 강조했다. 국내외 주요 기업 과의 초협력에 있어 스스로 강하지 않고서 는 곧 한계에 달하지만, 새 시대를 이끌 힘 이 있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무한한 기회를 열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은 코로나 영향 속에서도 타운홀 문화는 계속돼야 한다는 공감대 아래 비대 면 타운홀을 기획했고 임직원들은 화상회 의 솔루션, PC·모바일, 온라인 스트리밍 댓글 등을 통해 이 행사에 활발하게 참여 했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비대면 타운홀’을 열어 시대의 변화에 맞게 기업 소통 문화를 혁신해 나갈 예정이다. 박정호 사장은 “위기 속에서도 우리 인프 라가 우수하고,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 높은 자부심을 느낀 다”며 “직원들이 코로나로 거리를 두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디지털로 더 단단하게 결 합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고 말했다.

 

 

[2020-07-01]
 
 
No 제목 보도일 조회
664 아이사제닉스 코리아 - 박용재 대표, 북아시아 총괄 .. 2020-08-01 37
663 이튼 - 이모빌리티 부문 사장에 스콧 아담스 임명 2020-08-01 31
662 현대기아자동차 - 상용개발 담당에 ‘마틴 자일링어’ .. 2020-08-01 28
661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 제7대 이사장에 지선 스님 임명.. 2020-08-01 25
660 티토믹 - 글로벌 방위 전문가 안드레아스 슈베어를 회장.. 2020-08-01 36
 
    1  l 2  l 3  l 4  l 5  l 6  l 7  l 8  l 9  l 10